Quantcast

‘이수역 폭행사건’ 여성, 직접 찍은 영상 공개 “계단에서 밀지 마”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11.17 04: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이수역 폭행사건’의 여성이 자신이 찍은 영상을 공개해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 사건 당사자 여성 2명 중 1명이 공개한 동영상에는 계단에서 한 남성이 여성의 팔목을 잡고 있다. 여성은 “계단에서 밀지 말라고! 밀지 말라고!”라고 소리친다. 또 남성이 여성을 밀쳐 화면이 심하게 흔들리는 장면도 담겼다. 

전날 온라인에는 여성 2명이 앞에 있는 손님들에게 “내 XX가 네 XX보다 더 크다”며 남성 성기를 조롱하는 등 외설적인 욕설을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여성 A씨는 “저희가 들은 단어는 메갈X이다. 속닥속닥했다. 저희도 불쾌해서 ‘한남’ 그런 단어들이 나왔다”고 말했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동작경찰서는 주점 내 폐쇄회로(CC)TV 영상과 주점 관계자 참고인 조사를 토대로 사건 발생 경위를 이같이 파악했다고 16일 밝혔다.

당시 양측 간 말다툼 과정에서 여성 1명이 남성 측 테이블로 다가가 가방을 들고 있던 남성 1명의 손을 쳤고, 이에 다른 남성이 해당 여성이 쓰고 있던 모자챙을 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수역 폭행사건 / KBS1
이수역 폭행사건 / KBS1

여성 일행은 주점에서 큰 소리로 소란을 피웠고, 옆 테이블에서 조용히 해달라고 요청하는 남녀 커플과 말다툼을 시작했다. 

남녀커플이 자리를 뜬 뒤 남성 일행 2명이 밖에서 담배를 피우고 주점에 다시 들어오자 여성 일행이 “아직도 안 갔느냐”라고 말하며 말다툼이 시작됐다.

결국, 쌍방 간 몸싸움이 벌어졌고 서로 휴대전화로 상대방을 촬영하기도 했다. 몸싸움 과정에서 여성이 남성의 멱살을 잡는 모습도 CCTV로 확인됐다. 남성이 멱살을 잡았는지는 CCTV 상으로 확인하기 어렵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후 주점을 나가려는 남성들을 제지하기 위해 여성들이 따라 나간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주점 밖 계단에서 양측의 충돌이 다시 발생해 이들이 다친 것으로 보고 있다.

여성들은 “이유 없이 남성이 끼어들었다”고 진술했고, 남성들은 ”여성들이 소란을 피웠고, 먼저 시비를 걸고 손을 쳤다”고 경찰에 주장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