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제3의 매력’ 이윤지, 양동근에게 항암치료 투병 사실 숨기지만…이솜이 “주란언니 아프대”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1.16 23: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제3의 매력’에서는 양동근이 이윤지가 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1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제3의 매력’에서 주란(이윤지)는 항암치료 차 병원에 입원하고 미용샵에는 여행을 간 것으로 해놨다.

jtbc‘제3의 매력’방송캡처
jtbc‘제3의 매력’방송캡처

 
수재(양동근)는 영재(이솜)를 찾아가서 영재의 헬쓱한 모습을 걱정하면서 “주란이 사라졌다. 또 누군가에게 차였나보다”라고 말했다.
 
영재(이솜)는 수재(양동근)에게 주란의 투병 사실을 알렸고 수재는 주란이 있는 병원을 찾아왔다.
 
수재(양동근)는 주란(이윤지)을 보고 화분을 내밀며  “꽃기린, 고난의 깊이를 간직하다가 꽃말이다. 밤톨처럼 궈여워졌네”라고 하면서 주란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이에 주란(이윤지)을 수재를 보고 눈물을 흘리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줬다.
 
jtbc 금토드라마‘제3의 매력’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