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 김경수, 오늘 두 번재 재판 …킹크랩 개발자 증인으로 출석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1.16 21: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드루킹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두 번째 재판이 오늘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됐다.

지난달 첫 재판에 이어 19일 만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다시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오늘 재판에선 드루킹 측근인 킹크랩 개발자 우 모 씨와 자금총책인 김 모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특검은 우 씨가 김 지사 앞에서 킹크랩을 시연했다고 진술한 만큼, 김 지사가 댓글조작 프로그램 사용을 허락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에 김 지사 측은 드루킹 일당의 진술 신빙성을 문제 삼았다. 

앞선 재판에서도 김 지사 측은 드루킹이 구치소에서 작성한 노트를 증거로 제출하며 이들의 진술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다. 

또한, 드루킹 일당의 인사청탁과 김 지사의 전 보좌관 한 모 씨의 금품 수수 사이에 대가성에 대해서도 치열한 법리 공방이 예상된다. 

특검법에 따라 김 지사에 대한 1심 선고는 다음 주에 내려질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