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日 극우 정치인, 이번엔 트와이스(TWICE) 겨냥…“‘위안부 티셔츠’ 입은 다현, 반일 활동가”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1.16 15: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일본의 극우 성향 정치인이 또다시 한국 연예인에 대한 공격을 가했다.

이번에 그가 ‘반일 활동’을 한다는 명목으로 공격한 인물은 트와이스(TWICE) 멤버 다현(본명 김다현·20).

방탄소년단(BTS)에 대한 공격에 이어 한국 연예인들을 겨냥한 일본 내 혐한 세력의 공세가 확산하는 형국이다.

일본 자민당 소속 홋카이도 현의원 오노데라 마사루는 지난 14일 트위터에 “NHK 홍백가합전(紅白歌合戰) 2회 연속 출전이 결정된 트와이스 멤버 다현이 ‘위안부 티셔츠’를 입었던 것이 판명됐다”고 썼다.

트와이스(TWICE) 다현 / 연합뉴스
트와이스(TWICE) 다현 / 연합뉴스

그는 “이 티셔츠의 매출은 한국의 불합리한 위안부 (지원) 활동 자금원”이라며 “NHK는 이런 반일 활동가를 홍백가합전에 출전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광복절 기념 티셔츠(일본 측 표현 원폭 티셔츠)’로 일본인을 적으로 돌렸던 방탄소년단은 홍백가합전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노데라 마사루가 게시한 사진 속 다현은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을 지원하는 디자인업체 마리몬드 제품을 입고 있다. 마리몬드 수익금은 할머니들의 후원 사업에 사용된다.

오노데라 마사루 트위터 / 연합뉴스
오노데라 마사루 트위터 / 연합뉴스

오노데라 마사루의 발언에 대해 현지의 비판 여론도 적지 않다.

마사루의 게시물에는 “일본의 잘못된 교육으로 태어난 것은 당신이라는 것을 자각하라”, “트와이스는 3명의 일본인과 1명의 대만인이 있으니 반일이 아니다. 홍백가합전은 일본과 대만 어린이들의 꿈”이라는 댓글이 달렸다.

또 다른 일본 누리꾼들은 “왜 이렇게밖에 이야기하지 못하느냐. 한국 아이돌을 좋아하는 일본인을 바보 취급하는 것으로 들린다”고 꼬집었다.

앞서 NHK는 일본 최고권위 연말 가요축제 홍백가합전에 트와이스 초청을 확정했다. 방탄소년단의 초청도 고려했지만, 멤버 지민의 ‘광복 티셔츠’ 논란 후 결국 출연자 명단에서 제외한 바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민의 티셔츠에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의 흑백 사진과 함께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의 영문이 담긴 걸 문제 삼은 것이었다. TV아사히의 ‘뮤직 스테이션’ 역시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취소했다.

이에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3일 “원자폭탄 투하로 피해를 본 분들께 상처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사과했다. 16일에는 빅히트 운영총괄을 맡은 이진형 씨가 경남 합천 원폭 자료관에서 한국원폭피해자협회 관계자들과 만나 사과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다만 빅히트의 사과문에 대해서는 지나치게 일본을 의식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