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페이스북, 가짜계정 15억개 삭제하고 22억 개 광고성 스팸 차단…“유해 콘텐츠를 95% 이상 제거한 것으로 확신”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1.16 10: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지난 6개월간 가짜계정을 삭제하는 등 콘텐츠를 정리했다.

15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6개월간 가짜계정 15억 개를 삭제하고 1억2천400만 개의 테러선동 콘텐츠, 6천600만 개의 음란물을 제거했음을 밝혔다.

페이스북은 올해 4~9월 기간의 활동보고서를 통해 소셜 네트워크에서 유해 요소를 없애기 위해 이런 활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광고성 스팸은 무려 22억 개를 차단했다.

페이스북이 솎아낸 콘텐츠에는 증오를 부추기는 연설, 인종차별주의적이고 반 유대주의적 콘텐츠도 상당 부분 포함됐다.

페이스북 측은 수천 명의 사이트 감시자(리뷰어)를 동원해 이런 진전을 이뤄냈다며 커뮤니티의 표준을 더 강도 높게 적용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로써 이들은 네트워크상에 넘쳐나던 음란물과 폭력 유발 유해 콘텐츠를 95% 이상 제거한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콘퍼런스콜에서 “어떤 콘텐츠를 끌어내려야 할지,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를 두고 회사가 많은 변화를 이뤘다” 고 말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계정 삭제 기준의 투명성에 관해 그동안 상당한 비판을 받아온 바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페이스북의 활동보고서는 전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페이스북이 지난 2년간 공화당 계열 PR 회사 디파이너스를 통해 반(反) 페이스북 그룹에 대응해왔다고 폭로성 보도를 한 직후에 나온 것이다.

NYT는 공화당 대선 캠프와 밀접한 연계가 있는 디파이너스가 페이스북을 음해하는 그룹에 거물 투자자 조지 소로스의 자금이 들어갔다는 정보를 기자들에게 흘렸다고 주장했다.

소로스는 최근 다보스포럼에서 페이스북을 맹비난한 인물이다.

NYT는 페이스북의 전략을 두고 “부인하고, 지연하고, 모면하는 것'으로 일관돼 있는데 배후에 디파이너스가 있었다”고 지적한 바 있다.

페이스북은 NYT 보도 직후 디파이너스와의 계약을 끊었다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보도가 있기 전까지 그 PR 회사(디파이너스)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고 일축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