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국제유가, 최근 급락세 이후 연이틀 오름세 지켜 ‘WTI 0.4%↑’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11.16 09: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국제유가가 연이틀 오름세를 유지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0.21달러(0.4%) 상승한 56.4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30분 현재 배럴당 0.50달러(0.76%) 상승한 66.6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그동안의 국제유가 낙폭이 과도했다는 인식 속에 비교적 강한 상승세를 보였지만 장중 상승폭을 줄였다. 미국 원유재고가 시장 예상보다 크게 늘었다는 소식이 악재로 작용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 원유재고는 1천30만 배럴 증가했다. 시장의 전망치(220만 배럴)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내년 산유량 감축을 시사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시그널도 유가를 뒷받침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국제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물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4.90달러(0.4%) 오른 1,215달러에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해결 조짐을 보인다는 기대감에 달러화가 약세를 나타냈고, 이는 금값을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