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지독한 콘셉트”…매드클라운, “마미손 정체는 나? 관련 X” 결국 소년점프 음원으로 들통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1.16 09: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래퍼 매드클라운이 자신은 마미손이 아니라고 끝까지 부인했지만, 마미손의 노래 ‘소년점프’의 저작권자로 등록되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정체가 발각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매드클라운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앞서 매드클라운과 마미손이 동일 인물이라는 이야기는 세간의 화제가 된 바 있다. 마미손은 최근 종영한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777’에 출연한 래퍼로, 분홍색 복면을 쓰고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유의 래핑 스타일과 목소리, 그리고 복면 사이로 노출된 눈매가 매드클라운과 싱크로율이 100%에 달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도 매드클라운은 “저랑 관련이 없는데 자꾸 엮이게 된다”며 “마미손이 의심할 만한 증거들을 흘리고 다닌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참 힘들게 산다’, ‘소송을 걸어 볼 생각은 없냐’고 매드클라운의 발뺌에 응수했다.

실랑이를 이어가길 한참, 결국 증거 자료까지 등장했다. MC 차태현은 마미손의 신곡 ‘소년점프’의 저작권료가 매드클라운에게 지급되고 있다고 판넬을 들이밀었다.

그러자 매드클라운은 “어떻게 된 건지 잘. 저도 영문을 모르겠다. 이건 뭔가 함정이다”고 고개를 갸웃거려 웃음을 선사했다.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