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미시, 새마을과 명칭 결국 유지…‘갈팡질팡 시정’ 비난 피하기 어려워

  • 권혜민 기자
  • 승인 2018.11.16 02: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혜민 기자] 구미시가 명칭을 유기하기로 했다.

‘새마을과’ 명칭 변경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자 경북 구미시가 15일 명칭을 그대로 두기로 결정했다.

구미시는 이날 시장·부시장 등이 참여한 조례규칙심의회를 열어 새마을과 명칭을 유지하기로 하고 이를 토대로 한 조직개편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구미시는 “지난 7일 시의원 전체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시의회와의 협치실현 차원에서 적극 수용하고 시민사회 갈등 해소와 지역 정서 반영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수 단체 회원들은 두 달 넘게 구미시청 정문 앞에서 박정희역사 지우기 반대 집회를 열고 있고, 보수 정당·단체 회원 1천500여명은 지난 14일 오후 시청에서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시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의도와 달리 새마을 명칭만으로 시민사회에 갈등과 논쟁이 돼 시정 낭비를 종식하고 구미 발전을 위해 새마을과를 유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또한 “실질적 기능과 역량을 갖춘 행정조직으로 시민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명칭 변경을 두고 4개월 넘게 불필요한 갈등을 유발한 데다 시민협치새마을과, 시민소통새마을과, 새마을공동체과 등 3개 수정안을 제시한 지 하루 만에 번복해 ‘갈팡질팡 시정’이란 비난을 받고 있다.

구미시는 그동안 새마을과를 시민공동체과로 바꾸고 그 아래에 새마을계를 두려다가 논란이 일자 3개 수정안을 제안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