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자컬링 팀킴, “팀 이름으로 받은 격려금 행방 알 수 없다” 폭로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1.15 20: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 등 지도부의 비인격적 대우와 폭언, 상금 유용 의혹을 제기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대표팀 팀킴 선수들이 15일 “팀 이름으로 받은 격려금의 행방을 알 수 없다”고 폭로했다.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 등 팀킴 선수 5명은 15일 오전 서울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지도부의 반박을 재반박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행사 및 기금, 포상금과 관련해 주최 측에서 선수 개인에게 입금해준 격려금은 선수 개인계좌로 모두 입금됐으나 팀 이름으로 받은 격려금은 행방을 알 수 없다”며 “장 감독이 증거로 배포한 고운사 1200만원도 카톡에서 의견만 물었을 뿐 그 후로 언제, 얼마만큼 사용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 고운사 외에도 기사에서 언급이 된 의성군민 기금 또한 행방을 알 수 없다”고 주장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들은 또 “올림픽 이전에도 김민정 감독이 결혼한 김은정 선수의 입지를 줄이려고 했고, 결혼한 뒤에는 다른 선수들이 이해할 수 없는 포지션 변경에 대한 훈련을 강요했다”며 “팀을 나누고 숙소까지 떨어뜨려 놓으며 선수들을 분리시키는 것은 단순 김은정 선수만이 아닌 팀 전체를 분열시키려는 목적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올림픽 이후 팬들의 선물과 편지는 항상 뜯어진 채로 받았다"며 "팀으로 온 선물들은 이해할 수 있으나 선수 개인에게 온 선물과 편지를 다 뜯어서 먼저 감독이 확인하고 선수들에게 준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선수들은 “감독단은 호소문 내용 중 일부에 대해서만 반박하고 정작 중요한 폭언과 억압에 관련한 내용은 전면 부인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언론에 나온 문제들보다 팀 사유화, 인권, 훈련적인 부분이 밝혀지고, 근본적인 원인이 해결되길 바란다. 의성 컬링훈련원에서 계속 훈련할 수 있도록 훈련원이 개인 소유물이 아니라 선수와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분리되길 바란다” 말했다.  

앞서 6일 팀킴 선수들은 호소문을 통해 김 부회장과 김·장 감독 등 경북체육회 컬링 지도자에 폭언을 듣고, 포상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대한체육회에 보냈다.  

김 부회장 등 지도부는 이를 모두 부인했고, 팀킴은 이날 이를 재반박했다. 

한편 문화체육부는 경상북도, 대한체육회 등과 합동으로 19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특정 감사를 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