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자 컬링 팀킴, “선수 성장을 막는 이유는 단 한 가지…김민정 감독은 ‘컬링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나뿐’이라고 생각해” 기자회견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1.15 14: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이 지도자 가족의 전횡을 추가로 폭로하며 감독단 교체를 원했다. 또 운동을 계속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 등 선수들은 15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독단 가족의 지나친 통제로 공개 호소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선수들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의 폭언과 욕설,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금 분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이후 진행된 팀 분열 시도 등에 고통받았다며 이런 일이 발생한 이유가 김 교수(김 전 부회장)의 욕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 팀킴 / 연합뉴스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 팀킴 / 연합뉴스

김은정은 “우리도 예전에는 그들과 가족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올림픽을 지나오면서 답을 찾았다. 결국은 그 가족만 한다는 것을 확실히 알았다”고 말했다.

감독단이 선수들의 성장을 싫어한 것을 보여주는 사례도 나왔다.

선수들은 팬들이 준 선물과 편지를 모두 포장이 뜯긴 상태로 받았다고 폭로했다. 김선영은 “감독이 먼저 편지와 내용물을 보고 저희에게 준 것을 이해할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김은정은 “감독단은 저희가 외부와 연결돼 있거나 더 성장하면 자신들이 우리를 조절할 수 없다는 생각을 많이한다. 우리가 고등학생일 때부터 다른 사람과 이야기하면 ‘왜 대화하느냐’라고 궁금해했다. 인터뷰를 막는 것은 물론, 외부에서 어떤 내용의 편지가 오는지 알고 싶어 한다”며 “우리는 외부와 차단돼서 아무것도 못한다. 교수님이 말씀하시는 것만 듣게 만드는 방법의 하나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수 성장을 막는 이유는 단 한가지다라며 “모든게 교수님이 원하시는 사적인 욕심으로 돌아간다”고 강조했다.

이어 “근복적 원인은 교수와 가족이 하고 싶은 대로 이끌어가고 싶어서 이렇게 하는 거라 판단한다. 대한민국 컬링이 발전하고 인기가 많아지면 좋겠다고 말했는데, 그것보다는 ‘결국에는 컬링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나뿐’이라고 말씀하고 싶은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선수 생활을 걸 수밖에 없었고 교수님의 독식이 워낙 크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공개 호소를 심사숙고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김은정은 “법으로 팀을 못 옮기는 것은 없다. 그러나 우리는 잘못한 게 없고 성장하려고 노력하는 선수들이다. 왜 저희가 나가야 하나. 다른 팀 이적은 지금은 생각 없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