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국제유가, 12거래일 연속 하락 후 첫 반등…국제금값도 상승해 눈길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1.15 06: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연일 하락세를 보이던 국제유가가 모처럼 반등에 성공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56달러(1.0%) 상승한 56.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가 강세를 보인 것은 13거래일 만이다. 연일 하락세를 지속한 WTI는 전날 7% 이상 폭락하면서 연중 최저치로 떨어진 바 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30분 전날보다 배럴당 0.68달러(1.04%) 오른 66.1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근의 낙폭이 과도했다는 분석 속에 저가성 매수세가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산유량을 줄이는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유가 반등을 이끌었다.

국제금값도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물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8.70달러(0.7%) 상승한 1,210.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 소비자물가지수(CPI)가 비교적 높은 증가세를 보인 상황에서도 달러화가 하락 반전했고, 이는 금값에 상승 압력을 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