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수역 폭행사건’ 靑 국민청원 등장…하루만에 20만명 돌파하며 화제

  • 권혜민 기자
  • 승인 2018.11.15 01: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혜민 기자] 이수역 폭행사건의 가해자 신상공개와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하루 만에 20만명 이상 서명을 확보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4일 ‘이수역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글에 “11월 13일 새벽 4시 이수역의 한 맥줏집에서 남자 다섯 명이 여성 두 명을 폭행하는 사건이 있었다”며 “피해자는 화장을 하지 않았고, 머리가 짧았다. 가해자는 그런 피해자를 보고 ‘메갈X’라며 욕설과 비하 발언을 했고, 때리는 시늉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려워진 피해자는 동영상을 찍었고, 가해자는 피해자의 목을 조르기도 했다”며 “폭행당한 피해자는 두개골이 보일 정도로 머리가 찢어졌으며 나머지 피해자는 쓰러졌다”고 썼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그러면서 청원자는 “가해자의 신원을 밝혀 달라”며 “무자비하게 피해자를 폭행한 가해자에 죄에 맞는 처벌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해당 청원원게시날인 14일 오후 11시, 정부 관계자의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넘어섰다. 현재 15일 오전 12시 40분 기준으로 24만7000여명의 서명을 확보했다. 

한편 서울 동작경찰서는 이날 A씨(21) 등 남성 3명과 B씨(23) 등 여성 2명을 포함해 모두 5명을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 

두 일행이 각각 서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함에 따라 경찰이 일단 쌍방폭행으로 모두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일행은 B씨 등이 시끄럽게 떠들어 조용히 해달라고 수차례 요청했고, B씨 등이 먼저 시비를 걸었다고 주장했다. 
  

반면 B씨 등은 옆테이블에 앉아있던 손님과 시비가 붙었는데, 아무 관계 없는 A씨 등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서로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기 때문에 양측 다 입건했다”며 “누가 정당방위가 되는지 파악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