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의 퀴즈 5’ 류덕환, 김준한이 박준면 무시하고‘인간 자연발화 사건’ 언급하자 “말도 안돼”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1.15 00: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신의 퀴즈: 리부트’에서 김준한이 기자회견으로 ‘인간자연발화’ 언급을 하자 류덕환이  
 
14일 방송하는 OCN 수목드라마‘신의 퀴즈: 리부트’ 에서는 도심의 퇴근길에서 운전 중이던 여성의 몸에서 갑자기 불꽃이 솟으며 사망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OCN‘신의 퀴즈: 리부트’방송캡처
OCN‘신의 퀴즈: 리부트’방송캡처

 
사건은 외부에서 점화 및 발화된 흔적은 전혀 없는 것으로 나오고 영실(박준면)은 진우(류덕환)에게 전화를 해서 조언을 구했다.
 
영실(박준면)은 산 속에서 은둔 생횔을 하는 진우(류덕환)에게 전화를 해서 인간자연발화가 진짜로 생길 수 있는지 물었다.
 
그러자 진우(류덕환)는 영실(박준면)에게 “인간자연발화는 미스터리한 현상이다”라고 답했다.
 
영실(박준면)은 사체를 부검하고 기자들 앞에서 사건에 대한 브리핑을 했고 코다스의 팀장 혁민(김준한)은 영실의 의견을 묵살한 채 자연발화 가능성을 제기했다.
 
혁민(김준한)은 기자들에게 “심부전증에 의한 지방간으로 자연발화, 핵폭발한 것”이라고 말했고 핸드폰으로 이를 보는 진우(류덕환)은 “말도 안된다”라고 중얼거리며 그의 말을 인정하지 않았다.
 
또 경희(윤주희)는 진우를 찾아가서 “영실을 도와주면 안되냐”라고 물었고 진우는 “나도 내게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 소장님이랑 강형사님께 더 이상 폐끼치기 싫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희(윤주희)에게 두번째 발화사건이 생겼다는 전화가 오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OCN 수목드라마‘신의 퀴즈: 리부트’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