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톱스타 유백이’ 허정민 “임시완 질투하는 황광희, 롤모델로 삼고 연기”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11.14 18: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톱스타 유백이’ 허정민이 황광희를 롤모델로 삼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불금 시리즈 ‘톱스타 유백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지석, 전소민, 이상엽, 허정민, 유학찬 감독이 참석했다.
 
허정민은 유백이(김지석)의 옛 시리우스 멤버인 남조 역을 맡았다. 누가 봐도 잘생긴 외모지만 진한 쌍커풀 때문에 이 시대가 원하는 미남에서 살짝 빗겨간 옛날 미남. 특히 자신의 이름처럼 항상 유백이를 빛나게 하는 조연의 삶을 살아 열등감이 많은 역할이다. 

허정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허정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허정민은 “아이돌 생활과 합숙소 생활을 해봤고, 힘께 부대끼며 살아봤기 때문에 남조 역할의 마음을 알 것 같았다. 당연히 비교를 당할 수밖에 없는 시스템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무한도전’에서 황광희 씨가 임시완 씨한테 대놓고 질투하는 장면을 되게 재미있게 봤다.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황광희 씨를 롤모델로 삼고 연기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허정민-이상엽-전소민-김지석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허정민-이상엽-전소민-김지석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또한 허정민은 ‘또 오해영’에 이어 다시 김지석과 호흡을 맞춘다. 이에 “시놉시스를 보자마자 유백 역에 지석이형을 생각했다. 매형과 처남사이에서 이렇게 라이벌로 다시 만나니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당시 포상휴가를 갔었는데 이번에도 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tvN ‘톱스타 유백이’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로 오는 16일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