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가족 생계 위해 무에타이 경기 참가한 소년…맨몸으로 링 올랐다가 부상으로 결국 사망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11.14 15: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가족을 먹여 살리겠다는 일념 하나로 끔찍한 고통을 견뎌온 소년이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동삼신문은 가족의 생계를 위해 무에타이 경기에 참가했던 13살 소년이 사망했다는 비극적인 소식을 전했다.

이번 비극을 겪은 태국 출신의 소년은 어려서부터 부모님을 여의고 한 삼촌 가족과 함께 살고 있었다.

그러나 삼촌 가족 또한 소년을 충분히 먹여 살릴 정도로 경제적 여유가 있지 않았으며, 소년은 8살 때부터 스스로 생활비를 벌기 위해 무에타이 경기에 참여했다.

동삼신문
동삼신문

소년은 어떠한 보호장비도 없이 맨몸으로 링에 올라 격투를 벌여야 했다.

5년간 소년이 치른 경기의 횟수는 약 170회. 그러면서도 소년은 자신을 거둬준 가족들에게 보답하고자 아픔을 꾹 참았다.

계속해서 힘겨운 싸움을 이어간 소년은 결국 지난 12일, 같은 미성년자 선수의 펀치에 머리를 5번 연속으로 맞았다.

의식을 잃고 그 자리에 쓰러진 소년은 곧바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소년의 죽음에 충격에 빠진 태국 사회는 보호 장비를 착용시키지 않은 경기 단체와 아동의 격투 경기 참가 자체를 비난했다.

또한 태국의 무예가 출신 인사들은 자신들의 물품을 경매에 부치며 소년의 가정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서고 있는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