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중국, 핵융합 에너지 이용한 인공태양 자체 실험 성공…1년 만에 1억도씨 도달하는 쾌거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1.14 15: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중국이 핵융합 에너지를 이용한 인공태양 자체 실험에 성공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중국 관영매체 CCTV는 중국과학원과 제휴한 플라스마 물리연구소가 핵융합 실험로인 이스트는 1억℃에 달하는 인공태양 실험에 성공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핵융합 발전소는 중국이 개발한 4세대 인공태양 장치로 수소 가스를 1억℃ 이상의 초고온 플라스마 상태로 만들어 이를 헬륨으로 융합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에너지를 이용한다.

핵융합 에너지는 수소를 쉽게 얻을 수 있으며 방사선 또한 발생하지 않아 꿈의 에너지로 불려왔다.

하지만 1억℃ 이상의 초고온 플라스마 상태를 만들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중국과학원
중국과학원

이에 중국은 연구를 지난해 7월 5천만℃를 달성한 데 이어 1년 만에 1억℃ 온도에 도달하는 쾌거를 이뤘다.

매체는 이스트가 인류에게 꼭 필요한 청정에너지를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는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정상적인 핵융합로 가동을 위한 물리학 조건을 대부분 충족했다”며 “인류의 청정 핵에너지 개발에 중요한 기술적 토대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번 실험은 중국과 미국, 러시아 등 35개국이 참여하는 국제핵융합실험로에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