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가위바위보로 공격권 결정케 한 축구 심판, 3주 출전 정지 징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라커룸에 동전을 두고 그라운드에 올라 가위바위보로 진영과 공격권을 결정한 영국 축구심판이 징계를 받아 화제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14일(한국시간)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 경기에서 라커룸에 동전을 두고 나와서 동전 토스 대신 가위바위보로 공격권을 결정하게 만든 데이비드 맥나마라 심판이 잉글랜드축구협회로부터 3주 징계를 받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맥나마라 심판은 지난달 26일 치러진 맨체스터 시티와 레딩의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 경기에 앞서 동전을 제대로 챙기지 않아 킥오프에 앞서 가위바위보로 공격권을 결정하는 황당한 사고를 일으켰다.

공격권을 결정하는 동전 토스는 필수 규정이다.

잉글랜드축구협회 여자심판 담당관은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맥나마라 심판의 실수는 미친 짓”이라며 “적절치 않은 행동이었고 준비도 소홀했다. 프로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징계 사유를 밝혔다.

이에 따라 맥나마라 심판은 12월 16일까지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