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아비정전’ 실검 등장, 과거 마마무(MAMAMOO) 화사 발언 눈길…‘장국영에게 빠지게 된 작품’

  • 권혜민 기자
  • 승인 2018.11.14 01: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혜민 기자] ‘아비정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과거 화사의 멘트가 주목받고 있다.

화사는 지난 6월 8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 247회에서 “장국영의 ‘아비정전’을 보고 장국영의 광팬이 됐다”라고 밝힌 적이 있다.

화사는 일어나자마 장국영의 영화를 틀어볼 정도로 그의 팬임을 알렸다.

화사가 장국영에게 빠지게 된 계기가 된 ‘아비정전’은 1990년 12월 개봉했다.

영화 ‘아비정전’은 왕가위 감독의 작품이다.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당시 홍콩 최고 스타인 장국영, 장만옥, 유덕화, 장학우, 양조위 등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자유를 갈망하는 바람둥이 ‘아비(장국영 분)’는 매일 오후 3시가 되면 매표소에서 일하는 ‘수리진(장만옥 분)’을 찾아간다. 

그는 그녀에게 이 순간을 영원처럼 기억하게 될 거라는 말을 남기며 그녀의 마음을 흔든다. 

결국 ‘수리진’은 ‘아비’를 사랑하게 되고 그와 결혼하길 원하지만, 구속 당하는 것을 싫어하는 ‘아비’는 그녀와의 결혼을 원치 않는다. ‘수리진’은 결혼을 거절하는 냉정한 그를 떠난다. 

그녀와 헤어진 ‘아비’는 댄서인 ‘루루’와 또 다른 사랑을 이어간다. 하지만 이들의 관계도 역시 오래 가지는 못한다. ‘루루’에게 일방적인 이별을 통보한 ‘아비’는 친어머니를 찾아 필리핀으로 떠나게 되는 줄거리를 가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