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산 공원서 부패된 영아 시신 발견…‘경찰 수사 나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11.13 22: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11일 오전 11시께 경기 안산시 단원구 한 공원에서 갓 태어난 영아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공원 관리자는 이날 야외무대 부근 공중화장실 옆에서 분홍색 가방 안에 든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시신은 발견 당시 부패가 진행돼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가방 안에는 여성용 속옷이 함께 들어있었다.

경찰 / 뉴시스
경찰 / 뉴시스

 
공원 관리자는 경찰에 “10일 전에 공중화장실 근처에 가방이 놓여있는 것을 봤다. 악취가 심해 가방을 열어보니 시신이 있어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부패가 심한 상태”라며 “크기로 미뤄 영아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과 사망 추정시간 등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시신을 유기한 용의자를 찾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