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조국 해임해야”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으름장 놓은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문재인 정부 인사를 문제 삼아 조국 민정수석의 해임과 함께 대통령과 여당의 사과를 요구했다.

13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관영 바른미래당 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현안관련 공동 브리핑에서 “인사검증책임자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해임하고 고용세습과 채용비리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도 즉각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더 이상 협치의 노력이 진전되기 어렵다며 함께 목소리를 높였다.

여·야·정 협의체에서 경제정책 기조 변화 등을 요청했는데도, 대통령이 이를 무시했다는 것.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조명래 환경부장관 임명을 강행한 점, 또 야당이 공동으로 제출한 채용 비리 국정조사 요구를 거부한 점도 문제 삼았다.

두 야당은 특히 여당도 이런 조치에 수수방관하며 대통령에게 순종만 하고 있다면서 쓴소리를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예산안 심사 중 장관을 교체해 버리는 등 대통령이 고압적인 자세를 보이는 이런 상황이라면 진정한 협치를 위해 협조할 이유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두 야당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예산심사 등 정상적인 국회 일정이 어려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