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충남 논산 기간제 여교사, 제자 2명과 부적절한 관계 맺고 나눈 카카오톡 “어쩐지 아기 갖고 싶더라” 충격 실체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1.13 09: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논산 여교사와 제자가 나눈 카카오톡이 실히 충격적이다.

충남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 여교사가 제자 2명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나온 가운데 카카오톡 문자 메시지도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12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해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로 근무하던 여교사가 당시 3학년인 남학생 2명과 수차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A군이 지난해 학교를 자퇴한 후 친구인 B군이 여교사와 A군의 부적절한 관계를 알게 됐다. 이후 여교사에게 외부에 알리겠다고 협박해 또다시 성관계를 가졌다는 충격적인 후문.

해당 사건은 A군이 여교사의 남편 C씨에게 여교사와 주고받은 문자를 넘기면서 알려졌다. 

특히 여교사는 지난 4월 학교에서 권고사직 처리가 됐다.

충남의 스타트 뉴스에 따르면 해당 사건과 관련해 여교사와 A군이 나눈 카톡내용을 입수해 공개했다.

공개된 카톡 내용에는 보도에 따르면 여교사는 A군에게 “약국가서 임신 테스트기 사다 놔. 편의점가든지 빨리. 임신하면 어떡해”라며 “어쩐지 아기 갖고싶더라. 결혼하자”고 말했고, A군은 “너 노렸어”라고 답한다.

스타트뉴스
스타트뉴스

또 A씨는 “자기가 제일 조심해야 돼”, “알았어요. 보고싶어 가슴 두근거린다”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해당 메시지는 지난 12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해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기간제로 근무하던 여교사가 당시 3학년인 남학생 2명과 수차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A군이 지난해 학교를 자퇴한 후 친구인 B군이 여교사와 A군의 부적절한 관계를 알게 됐다. 이후 여교사에게 외부에 알리겠다고 협박해 또다시 성관계를 가졌다는 충격적인 후문.

기사와 사진은 관련이 없습니다 / 연합뉴스
기사와 사진은 관련이 없습니다 / 연합뉴스

해당 사건은 A군이 여교사의 남편 C씨에게 여교사와 주고받은 문자를 넘기면서 알려졌다. 

특히 여교사는 지난 4월 학교에서 권고사직 처리가 됐다.

해당 메시지는 남편이 낸 이혼 소송에서 가정 파탄의 원인이 A씨에게 있다는 판결이 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의 진실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배우자가 있는 사람이 간통함으로서 성립하는 간통죄가 2015년 폐지됨에 따라, 여교사와 만 13세 이상인 A군이 서로 동의하에 성관계를 맺었다면 법적 처벌이 불가하다.

학교 측은 “해당 여교사가 학교를 떠나게 된 건 A군이 해당 교사를 폭행했기 때문이다. 교사가 심리적으로 시달리다 자진해서 사직서를 냈다”며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을 부인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