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바른미래당 손학규, 이언주 의원과 설전…“이 의원의 ‘새판 짜기’ 발언 검토 필요”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1.13 08: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이언주 의원과 설전을 벌여 눈길을 끈다.

12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자유한국당 행사에 참석해 이언주 의원과의 설전으로 다양한 관측을 낳았다.

이 의원은 지난 9일 ‘한국당 청년특별위원회+청년바람 포럼’에 참석했다.

이 포럼에서 그는 “우파의 ‘새판짜기’가 필요하고 그걸 위해 청년들이 당을 뛰어넘어 역할을 해야 한다”며 경우에 따라 한국당과 함께 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

이는 이 의원의 탈당설을 비롯해 한국당 입당설로까지 이어졌다.

이언주 의원 / 연합뉴스
이언주 의원 / 연합뉴스

이날 울산 매곡산업단지에서 첫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손학규 대표는 이 의원의 이 같은 행보를 거론하며 “다른 당 행사에 참여하면서 당과 아무런 협의가 없었다”며 “지역위원장에 응모한 당원으로서 당 소속 정체성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당적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의 존엄을 훼손하는 행위에 엄중히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손 대표는 당 차원의 징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 의원의 발언을 좀 더 검토하고, 해당(害黨) 행위로 볼 수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한국의 우파세력은 자유민주주의 우파로 거듭나 문재인정부, 전체주의 운동권 세력의 폭주에 맞서 싸워야 한다”며 “그런 과정에서 단일대오를 이루어야 하지만 그게 꼭 한국당 입당만은 아니다”라고 적은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