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장병완 원내대표, 김수현 정책실장 인선 비판…“경제사령탑 교체 다소 늦은 감 있어”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1.12 18: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과 관련해 “대통령과 오래 (호흡을) 맞춰온 실세다. 정책실장 임명으로 정책실이 단순한 조언 역할을 넘어 실질적인 경제사령탑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언급해 눈길을 끈다.

장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처럼 경제가 어려운 때가 아니라도 정부 정책 대부분은 경제 문제인데 비전문가 기용은 하지 않아도 될 실험이다. 급변하는 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지도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경제사령탑 교체와 관련해 “날로 나빠지는 경제지표를 볼 때 다소 늦은 감이 있다고 본다”며 “중요한 것은 단순한 사람 교체가 아니라 제대로 된 인사교체이고 잘못된 정책에 대한 반성으로부터 의미를 찾아야 한다”고 했다.

뉴시스
뉴시스

이어 “경제뿐만 아니라 과거 정책실패에 자유롭지 못한 정책실장 임명은 문제가 있다”며 “새로운 경제팀의 핵심과제는 역시 어려운 경제 회복에 있다”고도 했다.

장 원내대표는 3가지 당부도 내놨다. 그는 “경제사령탑은 경제부총리임을 확실히 해야 한다”며 “과거 투톱을 강조했던 정부가 이제 원톱을 강조했다. 중요한 것은 대통령이 경제부총리에게 힘을 실어주느냐 여부에 달려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경제 회복위해서는 현실의 어려움을 인정해야 한다”며 “정부는 위기라는 단어 자체에 굉장한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 위기라고 인식하고 인정해야 해법도 내놓을 수 있는 것이다. 자존심 때문에 경제 위기 대책이 실기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장 원내대표는 “정부 정책의 목표는 정권이 지향하는 이념 실현이 아닌 국민을 편안하게 해주는 것”이라며 “아무리 포용적 성장을 강행하더라도 시장이 감내할 수 없는 속도면 안 된다.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수단은 시장원리에 부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