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국제유가 ‘약세장 진입’…고점대비 20% 하락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1.09 09: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국제유가가 이란의 원유수출 차단을 위한 미국의 지난 5일 대 이란 제재 복원 후에도 하락세를 지속하며 ‘약세장’에 진입했다.

미국의 이란 원유 제재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원유 재고 증가와 원유 수요 감소 우려 등이 국제유가를 지속해서 끌어내리고 있다.

약세장은 일반적으로 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할 때를 의미한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8일(현지시간) 전날보다 배럴당 1.6%(1.0달러) 떨어진 60.67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2014년 7월 이후 최장인 9거래일 연속 하락이자, 미국의 대이란 원유 제재 복원 이후 4거래일 연속 하락이다. 지난달 76.90달러까지 올랐던 것에 비하면 21%가량 하락한 것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선물도 오후 3시 30분 현재 배럴당 1.98%(1.43달러) 하락한 70.6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거의 4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던 지난달 3일 86.74달러에서 19가량 내렸다.

미국의 대이란 원유제재는 지난 5일 제재 시행에 앞서 국제유가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했지만, 미국이 8개국에 대한 한시적 제재면제를 허용하면서 수급 부담이 완화,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또 미국의 원유 생산 증가와 이에 따른 원유 재고 증가가 지속적으로 유가를 누르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미 에너지정보청(EIA)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 재고는 7주 연속 증가, 지난 6월 이후 최고 수준인 4억3천200만 배럴을 기록했다. 미국의 원유 생산은 기록적인 수준인 하루 1천160만 배럴로 증가했다.

미국의 이란 제재를 앞두고 최대 산유국 가운데 하나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원유 생산을 늘려온 것도 유가 하락의 한 요인이 됐다.

이번 주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회동을 앞두고 있어 감산 논의 여부가 주목된다.

미 EIA는 최근 올해 WTI 가격 전망치도 배럴당 66.79달러, 내년 64.85달러로 각각 2.4%, 6.8% 하향 조정했으며 브렌트유 가격도 올해 배럴당 73.12달러, 내년 71.92달러로 이전보다 1.8%, 4.2% 낮게 전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