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침마당’ 서권순 “사위 둘…다 키워놓은 아들이 덥석 생겨 감사”…나이는?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8.11.09 09: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9일 방송된 ‘아침마당’은 공감토크 사노라면 코너로 ‘며느리, 사위를 딸, 아들처럼’이라는 주제로 이야기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서권순은 “성격상 비교나 비판을 잘 안한다. 저는 딸만 둘이라 사위가 생겼는데 너무나 감사한게 다 키워놓은 아들이 저한테 덥석 생겨서 공들이지 않고 아들 둘이 생겼다”고 말했다.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이어 “너무나 감사하다. 너무 좋다. 아들이 있는 사람들이 아들을 듬직해하는 게 바로 이거구나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서권순은 1951년생으로 올해 나이 68세이다.

KBS1 ‘아침마당’은 월~금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