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엄마 나 왔어’ 홍석천, 태권소년 브루노의 근황 전해…네티즌들 “진짜 오랜만이다”

  • 권혜민 기자
  • 승인 2018.11.09 09: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혜민 기자] 홍석천의 근황이 공개됐다.

8일 홍석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동생을 기억하시나여? 독일에서 18살때 한국에온 태권소년”이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브루노와 다정하게 카메라를 보고 있다.

오랜만에 모습을 보인 브루노에게도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사람좋은 석천오빠~~그래서 주위에 좋은사람들만~~”, “진짜 오랜만이예요 ㅠㅠ 정말 반갑네여”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석천 인스타그램
홍석천 인스타그램

한편, 홍석천은 tvN ‘엄마 나 왔어’에 출연 중이다.

브루노는 과거 중국 출신 보챙과 함께 2000년 KBS2 남희석 유재석의 ‘한국이 보인다’에서 전국을 돌아다니며 다양한 문화체험을 했다.

 

브루노는 한국 유학 이후 고향으로 돌아가 영화배우로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