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전 회장, 구속영장 신청돼…웹하드 카르텔은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 일축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1.09 07: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경찰이 폭행, 강요 등의 혐의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전 회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오전부터 12시간 동안 양진호 전 회장을 조사한 경찰은 이어 영장을 신청했으며,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했다.  

경찰은 이틀 동안의 조사에서 폭행, 강요, 마약투여 등 양 회장에게 제기된 혐의를 확인하는 데 주력했다.    

양 회장은 일부 언론이 공개한 영상에 드러난 직원 폭행, 강요 등의 혐의는 인정했지만 음란물 유통이나 마약 투여 혐의는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진호  / 뉴시스
양진호 / 뉴시스

또한 그는 웹하드 업체의 음란물 유통 혐의는 경영에서 물러나 전혀 모르는 사실이라고 일축했다.

경찰은 또 양 회장의 마약 투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모발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검사 결과는 일주일 뒤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은 7일 낮 12시께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지하주차장에서 체포했다.

양 회장은 경기남부청 압송 뒤 취재진에게 “공분을 자아낸 것,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잘못을 인정한다. 잘못했다”라고 전했다.

전날 경찰은 “심신이 지쳐있다. 여기까지만 하자”는 양 회장의 요청에 따라 오후 9시 30분까지 5시간 동안 그를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양 회장이 강요, 폭행 혐의는 인정하지만 마약 투여는 부인했다. 웹하드 카르텔 관련해서도 부인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