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한노총·민노총, 정부 탄력근로제 확대 움직임에 공동대응 모색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11.09 04: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정부가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이에 맞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공동대응을 모색하고 있다.

8일 노동계에 따르면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은 오는 9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민주노총을 방문해 김명환 위원장과 탄력근로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주영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김명환 위원장에게 탄력근로제 확대 등에 대한 공조체제를 유지해 나갈 것을 제안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또한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조법개정, 사회적대화, 남북노동자교류협력사업 등 노동현안에 대한 연대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뉴시스
뉴시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앞서 이날 오전 민주노총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재벌들의 요구에 기반한 탄력근로제 확대에 합의했다는 데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며 “6개월 유예로 인해 52시간제를 제대로 실현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간을 다시 확대 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또 “탄력근로제 확대 논의를 진행하는 것 조차 중단해야 한다”며 “여당과 정부가 해야 할 일은 그동안 약속했던 ILO 핵심 협약에 대한 비준과 관련된 법안에 대한 개정과 국민연금 제도의 전폭적 개혁을 만들어 내야 하는 것이다. 민노총은 이것을 위해 11월 총파업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