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계통신’ 이독실, 2019 입시 학생부 종합전형 ‘학종 불신시대’…“금수저들의 컨설팅 가능성”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1.09 01: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외계통신’에서 ‘2019 입시, 학생부 종합전형’이슈를 다뤘다.
 
8일 tvN 외신 버라이어티‘외계통신 시즌2’은 한국사회의 다양한 이슈를 제 3자인 다국적 외신들의 시점으로 풀어보는 시사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tvN‘외계통신’방송캡처
tvN‘외계통신’방송캡처

 

MC 김동완, 이독실과 일일MC 안현모의 진행으로 외신기자들과 ‘2019 입시, 학생부 종합전형’ 에 대한 이슈를 토론했다.
 
김동완은 “학생부 종합전형 즉 학종은 시험점수로 줄 세우기가 아닌 다양한 잠재력을 보고 선발하겠다는 취지인데 변질된 우려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리시앙 중국기자는 “중국도 비슷한데 인맥을 중요시 하는 사회로서 금수저 학종 부추기기가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제프리 변호사는 “미국도 비슷하다. 미국 대학 입학하려면 성적, 활동, 자원봉사, 에세이를 본다”라고 했다.
 
그러자 MC 이독실은 “그것을 금수저들이 컨설팅에게 맡겨서 부작용이 작용할 수 있다”라고 의견을 말했다.
 
또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교의 재학생인 제라드에게 직접 아이비리그 입학할 수 있었던 이유를 들어봤는데 고등학교 재학 중에 많은 부분의 스펙을 만들었던 것에 대한 얘기를 했다. 
 

이어 지현주 재학생은 “에세이로 면접관을 감동시키는 것이 목적이었다”라고 하며 둘의 상반된 입학기에 대한 얘기를 듣고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tvN‘외계통신’는 매주 목요일 밤 12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