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야지 논란’ 이은재 의원, 과거 겐세이 발언까지…일제 잔재 용어 사용 논란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1.08 16: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과거 겐세이 발언에 이어 야지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이 의원은 국회 회의에서 또 일제 잔재 용어를 사용해 논란에 논란을 만들고 있다.

지난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야지’를 놓는다”며 또 일본어를 사용해 입길에 올랐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작부터 여야 의원들이 거센 공방이 이어졌다.

이 가운데 이 의원은 먼저 “여당 의원들은 정회 후 회의를 속개하려고 했더니 야당 의원들 질의가 더 많다며 질의 의원 수를 문제 삼는 말도 안 되는 일이 있었다”고 입을 뗐다.

이은재 야지 발언 / JTBC ‘뉴스룸’ 방송캡처
이은재 야지 발언 / JTBC ‘뉴스룸’ 방송캡처

또 논란의 발언이 이어졌고 “동료 의원 질의에 대해 평가하고 야지 놓고 하는 의원은 퇴출시켜달라”고 위원장에게 당부를 전한 것.

일본말인 야지는 야유 또는 놀림을 뜻하는 말로 비속어나 은어로 사용된다.

과거 국회에서 이 의원은 ‘겐세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지난 2월 그는 자신을 제지하는 유성엽 당시 교문위원장에게 “중간에 자꾸 겐세이 놓지 말라. 깽판 놓지 말라”고 말한 적이 있다.

‘겐세이’ 뜻은 참견·견제를 뜻하는 일본말로 이 의원은 국회에서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