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유천-손현주의 ‘쓰리데이즈’ 2차 티저, 영화보다 짜릿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4.02.20 11: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쓰리 데이즈’의 2차 예고편이 공개됐다.
 
3월 5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김은희 극본/신경수 연출/ 골든썸픽쳐스 제작)의 두 번째 티저 영상이 19일 오후 ‘별에서 온 그대’가 끝난 직후 전파를 탔다.
 
쓰리데이즈 2차 티저 / SBS
쓰리데이즈 2차 티저 / SBS

이번 예고편에서는 “집권 초반, 90프로에 육박하던 지지율은 집권 3년차에 접어든 지금..”이라는 뉴스엥커 멘트와 함께 시장에서 시민들을 만나는 대통령 이동휘(손현주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 이동휘가 자신의 과거사를 고백하는 장면과 “타협하세요. 그게 정치입니다”라며 만류하는 부하 직원의 모습이 포착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시켰다.
 
이어 ‘은폐된 진실 밝혀지는 음모’, ‘고조되는 암살의 위기’, 그리고 ’3일 72시간 4320분’ 등의 자막이 극의 긴장감을 전달했다. 특히 마지막 부분에 “날 지켜줄 수 있겠습니까”라고 묻는 이동휘 대통령과 “나를 죽이기 전엔 절대 대통령을 죽이지 못 합니다”고 다짐하는 한태경 경호관의 대화가 교차 편집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불과 15초 예고편이었지만 방송이 끝난 직후 ‘쓰리 데이즈’는 유명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 1위를 차지하며 대중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SBS 드라마 본부의 김영섭EP는 “‘쓰리데이즈’는 김은희 작가의 필력과 신경수 감독의 연출력이 더해진, 미국드라마 ‘24’ 못지않은 장르성 드라마”라며 “티저 예고편부터 긴박감과 임팩트 넘치는 장면들을 보여드리기 위해 영화 못지 않은 스케일로 제작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쓰리데이즈’는 ‘싸인’과 ‘유령’ 등 장르물을 연이어 성공시켜‘한국형 미드’의1인자로 불리는 김은희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의 신경수 PD가1년 반에 걸쳐 기획한 작품이다. 100억 원이 넘는 제작비가 투입된 대작으로 초호화 캐스팅과 최강 제작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