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쩌다 어른’ 무술감독 정두홍, 이병헌 영화에서 쇄골 부러진채 자동차에 뛰어들어…아스트로 문빈 ‘깜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어쩌다 어른’에서 ‘영화인 특집’ 두번째 시간으로 30년차 무술감독 정두홍이 강연을 펼쳤다.
 
7일 오후 방송하는 OtvN‘어쩌다 어른’에서는 30년간 영화 200여 편의 무술 연출에 참여, 할리우드까지 진출한 액션 베테랑 정두홍 무술 감독이 ‘아직도 내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OtvN‘어쩌다 어른’방송캡처
OtvN‘어쩌다 어른’방송캡처

 
그는 스턴트맨에서 대한민국 국가대표 무술 감독이 되기까지의 영화 같은 인생 이야기를 들려줬다. 
 
정두홍 감독은 이병헌 주연의 영화 ‘런어웨이’에서 이전 영화에서 쇄골이 부러졌지만 자동차에 뛰어드는 대역 액션을 했던 사연을 공개하면서 패널들에게 놀라움을 줬다.
 

또 정두홍은 패널들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액션영화를 물었는데 배우 양동근은 “성룡을 보고 액션배우의 꿈을 키웠다”라고 답했다.

이어 아스트로 문빈은 “용쟁호투의 이소룡이 좋았다”라고 답했고  개그우먼 홍윤화는 “테이큰의 리암니슨 연기가 멋있었다” 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OtvN 방송 프리미엄 특강쇼 ‘어쩌다 어른’은 매주 수요일 밤 8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