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트와이스(TWICE) 나연 “‘YES or YES’ 안무, 기존 타이틀곡과 다르게 난이도 있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11.05 17: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트와이스(TWICE)가 ‘YES or YES’ 안무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화곡동 KBS아레나에서는 트와이스(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 여섯 번째 미니앨범 ‘예스 오어 예스(YES or YE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트와이스(TWIC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트와이스(TWIC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여섯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YES or YES’는 트와이스의 당당하고 사랑스러운 고백에 답은 오직 ‘YES’밖에 없다는 내용을 담은 곡으로 신스팝에 모타운, 레게, 아레나 팝이 가미돼 신나는 분위기와 멤버들의 활기찬 에너지, 다채로운 개성과 당찬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번 ‘YES or YES’ 무대에서 트와이스는 기존 타이틀곡들보다 난이도 높은 안무를 선보인다.

트와이스(TWICE) 나연 / 서울, 최규석 기자
트와이스(TWICE) 나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대해 나연은 “기존 타이틀곡 안무와는 조금 다르게 난이도가 있는 편이다. 트와이스가 한 번도 시도해보지 않았던 안무여서 연습할 때 굉장히 어렵기도 하고 소화할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며 “막상 나오니까 안 해봤던 스타일을 하는 거여서 재미도 있고 팬분들도 좋아해 주실 것 같아서 기대가 많이 된다”고 말했다.

트와이스(TWICE) 지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트와이스(TWICE) 지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효는 “이번 앨범은 3주년이 지나고 처음 나오는 앨범이라 더 의미 있다. 그동안 곡 스타일이 밝고 에너지 넘치는 비슷한 느낌이었다”며 “멤버들이 무대 욕심이 많아서 사람들이 봤을 때 멋있다는 반응이 나오게 안무를 조금 더 어렵게 해보고 싶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 회사에서도 받아줘서 이번 안무가 나오게 됐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트와이스(TWICE) 모모 / 서울, 최규석 기자
트와이스(TWICE) 모모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모모는 ‘YES or YES’ 속 개다리춤 안무에 대해 “예전과는 다르게 많이 파워풀하고 힙합 느낌이 있다”며 “노래는 밝고 귀엽지만 반전으로 춤은 멋있고 파워풀한 느낌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트와이스(TWICE) 다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트와이스(TWICE) 다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다현은 “팬분들 사이에서 트버지(트와이스의 아버지)로 불리는 박진영 PD님이 트와이스를 볼 때마다 항상 좋은 조언과 말씀을 해주신다”며 “이번 활동에는 ‘포인트 안무를 예쁘게 잘 해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주셨다”고 전했다.

수록곡으로는 ‘세이 유 러브 미(SAY YOU LOVE ME)’, 정연이 작사를 맡은 ‘라라라(LALALA)’, 채영이 작사를 맡은 ‘영 앤 와일드(YOUNG&WILD)’, 지효가 작사를 맡은 ‘선셋(SUNSET)’, ‘애프터 문(AFTER MOON)’, 일본 정규 1집 타이틀곡 ‘BDZ’ 한국어 버전까지 총 7곡이 담겼다.

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여섯 번째 미니앨범 ‘예스 오어 예스(YES or YES)’를 발매한 트와이스(TWICE)는 동명의 타이틀곡 ‘YES or YES’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