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엘리자벳’ 김소현-정택운(빅스 레오), ‘마지막 춤’ 시연…“결혼식 파괴하는 죽음”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11.02 14: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엘리자벳’ 김소현과 정택운이 ‘마지막 춤’을 시연했다.

2일 오후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창작센터에서 뮤지컬 ‘엘리자벳’ 연습실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자리에는 로버트 요한슨 연출을 비롯해 엘리자벳 역의 옥주현, 김소현, 신영숙, 죽음 역의 박형식, 정택운, 루케니 역의 이지훈, 강홍석, 박강현, 프란츠 요제프 역의 손준호, 대공비 소피 역의 이소유, 황태자 루돌프 역의 최우혁 등이 참석해 하이라이트 장면을 시연했다.

김소현-정택운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김소현-정택운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김소현(엘리자벳), 정택운(죽음), 손준호(프란츠 요제프) 등이 시연한 ‘마지막 춤’에서 요제프 황제와 엘리자벳의 결혼을 축하하는 무도회장 황후로서의 교육을 받지 못한 엘리자벳을 두고 하객들은 이런저런 뒷얘기들을 시작한다.

왈츠를 추고 있는 엘리자벳과 요제프 황제 앞에 죽음이 나타나 자신이 아닌 황제를 택한 엘리자벳에게 질투의 차 마지막 춤은 자신과 함께 해야 한다고 말하며 엘리자벳을 유혹하지만 그녀는 요제프의 곁에 머문다.

정택운-김소현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정택운-김소현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올블랙 의상을 입고 등장한 배우들은 춤을 추며 열연했다. 특히 정택운은 슬림한 몸매를 뽐내며 넘버를 소화했다.

로버트 요한슨 연출은 “가장 흥미로운 점은 우리의 주인공인 죽음이라는 인물이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죽은 자들에게 죽음이라는 존재가 자꾸 맴돌았다는 게 엘리자벳의 탓이라는 서정적인 얘기들이 있다”며 “서정적인 면을 작가들이 실제로 현실로 풀어서 캐릭터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작품은 엘리자벳의 사연 이야기일 뿐만 아니라 엘리자벳과 죽음의 사랑 관계도 표현한다. 이번 프로덕션에서 두 명의 새로운 죽음 만나게 된다”며 “이번 장면은 죽음이 엘리자벳의 결혼식에 와서 파괴시키고 방해하는 장면”이라고 ‘마지막 춤’을 설명했다.

김소현-정택운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정택운-김소현-옥주현-신영숙-박형식 / 톱스타뉴스 HD영상 캡처

‘엘리자벳’은 탄탄한 서사는 물론 단번에 귀를 사로잡는 킬링 넘버와 합스부르크 왕가를 재현한 세트까지 환상적으로 어우러져 관객들로 하여금 웅장했던 역사에 빠져들게 한다. 

황후 엘리자벳은 합스부르크 왕가에서의 절제되고 통제된 삶 속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공감대를 이끌어낸다. 

또한 인격화된 죽음은 엘리자벳을 거부할 수 없는 유혹에 빠트리고, 엘리자벳이 그녀의 남편 프란츠 요제프 황제, 시어머니인 소피 대공비, 아들 루돌프 황태자 등 뚜렷한 색을 가진 인물들과 얽히고설키며 때로는 사랑스러운 로맨스로, 때로는 미스터리하고 그로테스크한 분위기를 만들어내 긴장감과 몰입감을 선사한다. 

뮤지컬 ‘엘리자벳’은 오는 17일부터 2019년 2월 10일까지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