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광주·전남 고용 질적 수준 취약…‘광주형 일자리 필요’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8.11.01 22: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광주·전남 고용 질적 수준이 취약한것으로 분석 결과가 나왔다.

1일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경제조사팀이  발표한 ‘광주·전남 최근 고용 동향 및 시사점’에 따르면 이 지역 실업률, 고용률, 경제활동 참가율 등 경제지표는 다른 지역과 비슷하거나 양호한 수준이었다.

이용섭(가운데) 시장이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진행된 원탁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용섭(가운데) 시장이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 진행된 원탁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지난 9월 현재 광주 실업률은 4.0%로 광역시 평균(4.4%)에 못 미쳤으며 전남은 3.2%로 도 단위 평균(3.1%)보다 살짝 높았다.

다만 자영업자와 무급 가족 종사자를 포함한 비임금 근로자의 비중이 높고 비정규직 비율이 높아 고용의 질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는 취업 준비 등 이유로 상당수가 실업률 산정에서 제외되고 전남은 무급 가족 종사자 비율이 높은 점을 고려하면 지역민이 체감하는 실질 고용상황은 지표보다 나쁠 것이라고 조사팀은 평가했다.

조사팀은 “노·사·민·정 양보와 타협으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안착시키면 광주에서 추진하는 친환경 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조성과 자동차 협력업체들의 업황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조사팀은 또 지역 고용상황 개선을 위해 광주 자동차 산업이나 전남 조선업 등 경쟁력 제고, 기업 수요 맞춤형 교육 강화, 고령자를 위한 고용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