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빅뱅 탑 저격’ 한서희, YG사건 덮어준 사이? “너나 기어나오지 마라”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11.01 06: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빅뱅 탑과 대마초를 피워 논란을 빚었던 한서희가 그를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린 가운데 누리꾼들의 반응은 냉소적이기만 하다.

31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는 나올 생각도 하지마라 어딜 기어 나와”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니 주변 사람들한테 내가 너한테 돈 받았다고 하고 다닌대매 꽃뱀이라고? 얼마나 떠들어댔으면 나한테까지 얘기가 들어와?”라고 분노를 금치 못했다. 

이어 “내가 니네 회사 일 몇개나 숨겨줬는지 새삼 나 진짜 착하다”라고 말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서희 SNS
한서희 SNS

이날 빅뱅 탑은 1년 6개월만에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야말로 어딜 또 기어나오니? 제발 기사로 안보고 싶다.”, “똑같은 것들끼리”, “이왕 저격한거 YG 비리 터뜨려라”, “범죄저지르고 당당히 활동하는거 둘다 진짜 극혐”이라며 비난했다.

한편, 앞서 한서희는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 등으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원을 선고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