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용진, 사립유치원 비리근절 대안마련 토론회 주최…‘박용진 3법’ 강조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8.10.31 16: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한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대안마련 정책 토론회에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관계자들이 참석하지 않았다.

31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사립유치원 비리근절을 위한 대안마련 정책 토론회를 열고 ‘박용진 3법’의 국회 통과를 주장했다.

박 의원은 사립유치원 비리의혹 사태가 불거진 이후 유치원의 투명한 회계시스템 의무화,유치원 셀프 징계 차단,지원금을 보조금으로 전환,학교급식 안전 관리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3개의 법안을 발의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한유총은 박 의원이 발의한 입법안이 사유재산권을 침해하고 유치원 운영에 현격한 피해를 초래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토론회 인삿말에서 “자리도 마련하고 끝까지 기다리고 있지만 답이 없어 아쉽다”며 “그러나 언젠가는 만나야 한다. 합리적인 대안과 대책을 같이 머리를 맞대 풀어갈 수밖에 없다. 오늘은 빈자리로 남기겠지만 앞으로 함께 협의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과 전국사립유치원연합회(전사연) 이날 토론회에 초대됐지만, 참석하지 않아 불참한 채 진행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