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가오나시에 이어 새로운 역사를 쓸 할로윈 분장 화제…‘리얼한 표정에 놀라’

  • 강태이 기자
  • 승인 2018.10.31 15: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이 기자] 가오나시에 이어 독특한 할로윈 분장을 선보인 2세 소녀의 모습이 화제다.

지난 3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머리 없는 귀신 분장을 완벽 소화한 한 소녀의 모습을 영상과 함께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누리꾼의 관심을 독차지한 주인공은 필리핀 파라냐케에 사는 2살 소녀 마야(Maya)다.

이번 할로윈을 맞아 마야의 엄마 크라이스텔(Krystel)은 특별히 딸을 머리 없는 귀신으로 변신시켰다.

자신의 키보다 훨씬 큰 인형 몸통을 몸에 걸친 마야는 손에 들린 접시 모형에 머리만 쏙 내민 모습이다.

마치 목에서 댕강 잘린 머리가 접시 위에 떨어진 듯한 모습은 마야의 몸과 절묘한 조화를 이뤘다.

그 어떤 공포 캐릭터보다 특이한 마야의 코스튬은 사람들의 시선을 모조리 빼앗아 버렸다.

특히 마야는 자신의 오싹한 모습은 아랑곳하지 않고 열심히 이웃집을 돌아다니며 간식을 모아 귀여움을 더했다.

마야의 코스튬이 진가를 발휘할 때는 바로 이웃에게 간식을 직접 받을 때였다.

이웃들은 자신들이 준비한 간식을 마야가 입고 있는 옷의 목 부분에 쏙 넣어주었다.

Facebook ‘Krystel Hwang’

독특한 의상 덕분에 마야는 다른 아이들처럼 호박 바구니를 들지 않아도 손쉽게 간식을 모을 수 있었다.

엄마의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마야의 이 할로윈 코스튬은 공개되자마자 순식간에 온라인을 장악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늘 공주, 히어로만 보다가 소녀의 새로운 모습을 보니 너무 색다르다”, “정말 최고의 의상이다”, “이 소녀는 간식을 손에 들지 않고 목에 걸었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현재 해당 영상의 원본 게시글은 3일 만에 163만 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