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초심+팬사랑”…JBJ95 상균-켄타, ’홈’에 담은 메시지 (종합)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10.31 00: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프로젝트 그룹 JBJ 출신 멤버 상균, 켄타가 듀오 ‘JBJ95’로 새 출발을 알렸다. JBJ 해산 이후, 오랜 시간 기다려준 팬들에 대한 감사와 초심으로 돌아간 마음을 첫 번째 미니 앨범에 고스란히 담았다.

30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JBJ95의 데뷔 앨범 ‘홈(HOM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프로젝트 그룹 JBJ를 통해 꿈과 기적을 보여준 상균, 켄타가 만나 결성한 남성 듀오 ’JBJ95’. 팀명 ’JBJ95’에는 항상 팬들을 생각하며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95년생 두 멤버의 바람과 포부를 담았다. 

JBJ95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JBJ95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먼저 상균은 ”다시 한 번 활동할 수 있는 건 정말 감사한 일이다. 초심으로 돌아가 팬분들에 대한 감사함도 더 알고, 좋은 곡 보여드리며 활동하고 싶다”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팀명에 대해 상균은 ”이름 뿐만 아니라 많은 부분의 우리 의견이 반영됐다. JBJ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초심, 사랑을 놓치지 않고 싶어서 팀명에 넣게 됐다”면서 ”우리가 95년생 동갑내기다. 그룹의 정체성을 나타나기에 가장 좋은 숫자라 95를 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사실 팬 분들에게 이름을 공모 받는다고 전달을 드렸다. 좋은 이름이 많이 왔었는데, 고민하다가 우리가 지은 이름으로 하게 됐다. 한편으로는 죄송한 마음도 있다”고 덧붙였다.

JBJ95 상균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JBJ95 상균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앨범명과 동명이 타이틀 ’홈’은 어떤 의미를 담았을까.

상균은 ”앨범을 준비하면서 많은 고민을 했다. ’홈’이라는 단어는 오래 기다려주신 팬 분들에 감사한 마음을 담아서 짓게 됐다”고 말했고, 켄타는 ”’홈’이 아무래도 집이지 않나. JBJ가 끝나고 나서도 팬 분들은 계속 응원한다는 말을 해주셨다. 팬 분들에게 ’홈’이 되고 싶다는 의미도 있다”고 부연했다.

타이틀곡 ‘홈’은 헤어진 연인에게 ”네가 있어야 할 곳은 우리 둘만의 ‘홈’이야. 다시 돌아와줘”라고 말하는 ‘컨템포러리 팝(Contemporary Pop)’ 장르의 곡이다.

노래를 처음 받았을 당시에 대해 켄타는 ”이런 노래를 우리 둘이서 소화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막상 녹음도 하고, 안무도 하고 해보니까 우리와 너무 잘 어울리더라. 재데뷔 하기에 잘 어울리는 노래라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JBJ95 켄타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JBJ95 켄타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홈’ 작사에도 참여한 상균은 ”데뷔 앨범 타이틀곡에 작사를 한다는 건 영광이다. 직접 많은 걸 들려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래퍼지만 노래에 많이 참여했다. 초심으로 돌아간 느낌을 많이 받았다. 타이틀곡은 작곡가 분들과 미팅을 굉장히 많이 했고, 애착이 많이 가는 노래”라고 말했다.

한편, 2013년 그룹 ’탑독’으로 데뷔한 경력이 있는 상균은 JBJ에 이어 JBJ95로 세 번째 데뷔에 나선다.

이에 대해서는 ”세 번째 데뷔지만 남다른 감회가 있는 것 같다. 앞으로 활동하면서 이루고 싶은 건 오래 기다려 주신 팬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이 전해졌으면 하는 것. 대중분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현 가요계에 흔치 않은 남성 듀오. JBJ95만의 독특한 팀 컬러는 무엇이 있을까.

켄타는 ”요즘은 멤버 수가 많은 팀이 많지 않나. 성격, 국적, 이미지도 우리 둘은 반대다. 반대의 이미지지만, 무대를 했을 때 그게 에너지를 발휘해서 우리의 매력이 되지 않을까 싶다. 다른 이미지가 하나로 합쳐져 나오는 에너지가 우리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JBJ95 상균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JBJ95 상균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앨범 작업 당시 에피소드도 있었다. 켄타는 ”이번에 메인 보컬을 하게 됐다. 발음도 그렇고, 노래도 부족한 부분이 많아서 열심히 노력했다. 우리 노래를 들어주신 분들께 발음 때문에 집중이 안 되면 안된다는 생각이 들어서 연습을 많이 한 것 같다”면서 ”힘든 것 보다는 즐기면서, 기다려주신 팬 분들께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는 마음이 진짜 컸다”고 준비 과정을 밝혔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홈’은 물론 ‘러브 다이브’, ‘생각나’, ‘거울 앞에’ 총 4개의 곡에 멤버 상균이 직접 작사에 참여해 더욱 진정성 있는 메시지를 담았다. 켄타 역시 앞으로 작사에 도전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켄타는 ”JBJ때는 서브 보컬로 활동 했었지만, 이번에는 메인 보컬을 하게 되서 부담감도, 책임감도 있었다. 그만큼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은 마음에 열심히 한 것 같다. 지금은 상균이가 작사를 많이 하는데, 나중에는 저도 작사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JBJ95 켄타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JBJ95 켄타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활동 목표 역시 성적보다는 팬사랑이 묻어났다. 켄타는 ”높은 걸 원하는 것보다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게 가장 큰 목표. 이번 ’홈’ 활동을 하면서 그 마음을 전달하며 잘 마무리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서로)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제는 프로젝트 그룹이 아닌 정식 데뷔를 한 만큼 앞으로를 약속할 수 있었다. 켄타는 ”JBJ가 끝날 때 팬분들이 많이 아쉬워하고, 슬퍼하셨다. 프로젝트 그룹이 아닌 정식 데뷔를 한 만큼, 끝을 생각하지 않고 앞으로만 볼 수 있는 그룹으로 기억해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1위를 한다면?’이라는 전제에 상균은 ”정말 운이 좋아서 1위를 하게 된다면, 팬분들과 축하하는 자리를 만들고 싶다. 1위를 하게 된다면 팬분들이 사랑해준 덕이기에 앨범 이야기도 나누고, 맛있는 것도 함께 먹으며 재밌는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소망했다.

JBJ95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JBJ95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마지막으로 켄타는 ”재데뷔를 할 수 있게 되서 감사드린다. 이번 활동 통해서 JBJ95, 켄타-상균의 이름을 많은 분들에게 알릴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JBJ95의 데뷔 앨범 ’홈’에는 앨범명과 동명의 타이틀곡 ‘홈(HOME)’을 포함해 ‘러브 다이브(LOVE DIVE)’, ‘됐어 (STAY)’, ‘생각나’, ‘거울 앞에; 비포 더 쇼(before the show)’, ‘꿈에서’, ‘오늘밤’ 그리고 타이틀곡 인스트(Inst) 버전까지 총 8곡이 수록됐다. 

JBJ95의 첫 번째 미니 앨범 ‘홈(HOME)’은 30일 오후 6시에 공개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