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고수-故김주혁-박성웅 출연한 ‘석조저택 살인사건’, 서스펜스 소설 ‘이와 손톱’의 영화화… ‘줄거리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솔 기자] ‘석조저택 살인사건’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주목 받고 있다.

지난 2017년 5월 9일 개봉한 영화는 정식, 김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상영시간은 총 109분이며, 고수-故김주혁-박성웅이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

특히,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서스펜스 소설의 거장으로 불리며 장르 독자들로부터 두터운 신뢰를 얻은 빌 S. 밸린저의 대표작 ‘이와 손톱’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극 중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 역을 맡은 故김주혁 또한 이러한 원작이 작품을 선택하는 데에 큰 이유가 되었음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탄탄한 구성의 원작을 토대로 그려진 시나리오에서 굉장한 매력을 느꼈다. 뿐만 아니라 서스펜스 스릴러라는 장르 또한 끌렸다”라고 설명해 원작과 작품에 대한 그의 신뢰를 엿보게 했다. 

영화 스틸컷 / 네이버 영화
영화 스틸컷 / 네이버 영화

영화의 줄거리는 아래와 같다.

 해방 후 경성, 거대한 석조저택에서 두 남자가 마주한다.
 그리고 울린 여섯 발의 총성.
 
 최초 신고자의 전화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고, 
 운전수 ‘최승만’을 살해한 혐의로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이 체포된다. 
 하지만 현장에 남은 건 사체를 태운 흔적과 핏자국, 그리고 잘려나간 손가락 뿐. 
 미스터리한 석조저택 살인사건을 두고 치열한 법정공방이 벌어지는데…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 
 사건을 무마하려는 변호사(문성근) 
 유죄를 입증하려는 검사(박성웅)

 
 치밀하게 계획되고 잔인하게 실행된 살인사건! 
 이 모든 것은 누군가가 설계한 속임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