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탑매니지먼트’ 국내 최초 유튜브 오리지널 드라마…청춘 스타들의 성장기 (종합)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0.30 05: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유튜브 오리지널 드라마 ‘탑매니지먼트’가 떠오르는 신예 스타 배우들과 합을 맞춘다.

29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 파크볼룸에서 유튜브 오리니절 드라마 ‘탑매니지먼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성호 감독과 책임자 네이딘 질스트라를 비롯해 배우 서은수, 안효섭, 차은우, 정유안, 방재민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탑매니지먼트’는 영화 ‘은하해방전선’, ‘할 수 있는 자가 구하라’, 웹드라마 ‘출출한 여자’, ‘게임회사 여직원들’ 등을 연출한 윤성호 감독이 연출을 맡아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꿈의 무대를 향해 도전하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정유안-차은우-서은수-안효섭-방재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정유안-차은우-서은수-안효섭-방재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올해 초에 이 드라마를 제안 받았다는 윤성호 감독은 “처음 이 작품을 하기로 마음먹은 이유는 차은우였다. ‘차은우라면 해야지’ 싶었다”며 “뭔가 좀 안 풀릴 때쯤 안효섭 배우가 캐스팅됐다. 그러면서 시나리오가 진행됐다. 그러다 서은수 배우와 미팅이 닿았다. 이런 식으로 점차적으로 진행됐다. 비슷하지만 조금 더 어린 나이를 가진 정유안, 방재민 배우도 이어서 섭외하게 됐다”고 캐스팅 과정을 전했다.

아울러 “실제로 이 드라마를 한 5년 뒤에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이 사람들을 다 알아봤지?’ 싶을 만한 캐스팅을 했다. 예지력을 가지고 있는 ‘유은성’ 캐릭터에 걸맞는 캐스팅을 했다”며 출연진들에 각별한 애정을 표했다.

‘탑매니지먼트’는 ‘유튜브 프리미엄’이라는 유료 콘텐츠로 제작된 드라마다. 이에 대한 우려는 없었을까.

윤성호 감독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제를 해서 볼 수 있게끔 고민하며 플롯을 전개했다”며 “제가 알기로 이 서비스가 첫 달 이용료는 무료인 것으로 안다. 첫 달 회원 가입해서 볼 만큼의 퀄리티는 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차은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차은우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차은우는 극 중 아이돌 그룹 ‘소울’의 비주얼 센터이자 매니저 ‘유은성’에게 직진하는 ‘우연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아이돌 역할을 맡았음에도 부담이 없지는 않았다고 털어놓은 차은우는 “제가 ‘아스트로’로 데뷔를 하기 전에 겪었던 일들이 떠오르더라. 연습생 시절 때의 간절했던 마음을 생각하며 연기했다”며 노력의 과정을 밝혔다.

또한 그는 “‘탑매니지먼트’의 촬영이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이전에 이뤄졌다”는 깜짝 소식을 전하며 “그래서 차기작이라는 느낌보다는 제 연습생 시절의 감정을 드라마에 녹여내려고 애썼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차은우는 ’얼굴 천재’ 타이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항상 부족하다고 생각하지만 저는 열심히 하려고 노력 중이다”고 운을 뗀 그는 “사실 저는 배우이기 전에 ‘아스트로’라는 그룹으로 데뷔했다. 조언을 받아들일 준비는 돼 있다. 어느 작품에서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배우 서은수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서은수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서은수는 극 중 걸그룹 연습생 출신에서 국내 최대 연예 기획사의 매니저로 임하게 된 ‘유은성’ 역을 맡아 안효섭, 차은우와 삼각 관계를 형성할 예정이다.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서은수는 “장난 식으로 저에게 할머니라고 부르더라. 동생들이랑 촬영을 하다 보니 편안하게 촬영했다. 워낙 다들 어른스러운 성격이라 잘 따라와줬다”며 “춤을 추거나 랩을 하는 등 제가 살면서 못 해봤던 것들을 이번 드라마에서 많이 해봤는데 동생들이 저에게 잘 알려줬다”고 답했다.

‘예지력’을 가진 역할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 드라마의 주제를 이야기하는 부분이다”고 운을 뗐다.

서은수는 “이 드라마의 주제가 ‘한 치 앞의 미래를 보더라도 다 성공할 수는 없다’는 점이다”며 “보시는 분들이 아마 ‘은성이는 미래를 보는데도 왜 그렇게 살까’ 생각하실 것 같다. 미래보다는 현재가 더 중요하다는 점을 말하고 있는 드라마다”며 작품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그는 “극 중 은성이의 예지력으로 ‘탑매니지먼트’의 조횟수가 잘 나오는 것을 보고 싶다”며 재치 있는 답변을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배우 안효섭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안효섭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몽골에서 온 싱어송라이터이자 유튜브 스타인 ‘소울’의 보컬 ‘현수용’ 역을 맡은 안효섭은 그동안 ‘아버지가 이상해’,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등의 드라마에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개인적으로 이번 작품에서는 감독님이나 다른 배우분들과 대화를 많이 할 수 있었다”며 “이야기를 자주 나누면서 어떻게 하면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을지 깊이 고민했다”고 노력의 과정을 밝혔다.

‘탑매니지먼트’를 촬영하며 음악적 욕구를 해소시켰다는 안효섭은 “처음에는 모든 점이 어려웠다. 출연진들 중 실제로 가수이신 분들이 있다. 그래서 ‘내가 튀면 어떡하나’ 걱정을 했었다. 그런데 동생들이 잘 도와줬다. 덕분에 편안하게 작업했다”며 함께한 출연 배우들에 애정을 표했다.

방재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방재민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Mnet ‘고등래퍼’에서 훈훈한 외모에 반전 랩실력까지 더해 인기를 모은 방재민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다.

그는 극 중 아이돌 그룹 ‘소울’의 스웨그 넘치는 막내 ‘장이립’ 역을 맡아 ‘막내온탑’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어려운 점이 많았다”고 운을 뗀 방재민은 아이돌이라는 역할도 그렇고 춤이나 다른 부분에 있어서도 어려웠다. 하지만 제가 스무 살에 할 수 없었던 경험을 많이 얻어가는 것 같아 알차고 보람찬 시간이었다”며 애정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또 “첫 연기라 정말 많이 떨렸다. 형들과 누나들이 분위기를 많이 풀어주셨다. 덕분에 즐겁게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영화 ‘신과함께’,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등에서 나이 보다 성숙한 연기로 관심을 모은 정유안은 ‘탑매니지먼트’에서 아이돌 그룹 ‘소울’의 불꽃 열정을 가진 리더 ‘태오’ 역을 맡았다.

천만 관객 배우답게 잘 해내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다는 정유안은 “어떻게 하면 아이돌 비슷하게라도 보일 수 있을지를 고민했다”며 “혼자서 제 연기를 열심히 모니터했다. 누군가에게 질문을 하면 오히려 방해가 될 것 같았다. 나름대로 표현을 해보려 노력했다”고 연기 투혼을 드러냈다.

배우 정유안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배우 정유안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유튜브 오리지널 드라마 ’탑매니티먼트’는 운빨 제로 아이돌 그룹 소울(차은우, 정유안, 방재민)과 몽골에서 온 싱어송라이터 유튜브 스타 수용(안효섭 분), 한 치 앞만 보는 예지력을 장착한 연습생 출신의 열혈 매니저 은성(서은수)이 펼치는 파란만장 ‘차트인’ 역주행 이야기를 그린다.

특히 ‘탑매니지먼트’는 유튜브가 국내에서 선보이는 4번째 오리지널로 예능 및 다큐멘터리에 이어 국내 최초 오리지널 드라마로 그 영역을 확장해 눈길을 끈다.

한편, 총 16부작으로 진행되는 국내 최초 유튜브 오리지널 드라마 ‘탑매니지먼트’는 31일 밤 11시부터 원더케이(1theK) 유튜브 채널에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