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동네사람들’ 김새론, “마동석과 두 번째 호흡...연기적 시너지 주고받아”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10.29 17: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김새론이 마동석과 두 번째 연기 호흡을 했다.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영화 ‘동네사람들’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이 날 현장에는 배우 마동석, 김새론, 이상엽, 진선규, 임진순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동네사람들’은 사라진 소녀를 찾던 유진(김새론 분)과 체육교사 기철(마동석 분)이 누군가에 의해 그녀의 흔적들이 사라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마을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이야기다.

김새론은 영화에서 많은 어른들 안에서 용감하게 친구를 찾는 캐릭터로 분했다. 

김새론은 이와 같이 용기있는 캐릭터를 연기함에 있어 자신이 중점을 둔 부분을 언급하며 “일단 첫 번째는 유진이의 친구에 대한 마음, 사랑인거 같고 두 번째는 유진이가 자신의 행동, 자기가 하고있는 이 행동들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렇게 행동을 하지 않았나 싶다. 그래서 다른 어른들과도 맞설 수 있고 그렇게 용감한 캐릭터가 된 것 같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김새론/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새론/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마동석 배우와의 두 번째 연기 호흡에 대해서는 “‘이웃 사람’ 때보다 호흡할 시간이 길어서 더 많은 대화를 나눌 수 있었고 연기적인 부분도 서로 시너지를 줄 수 있었다. 이래저래 호흡을 더 많이 맞춰볼 수 있는 계기였다”라고 말했다.

영화 ‘동네사람들’은 오는 11월 7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