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궁금한 이야기Y’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CCTV 영상 분석…얼굴을 참혹하게 찌른 공범의 진실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에 대한 진실을 파헤쳤다.
 
26일 방송된 SBS‘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10월 14일 이른 아침 사건을 접수받고 강서구의 한 PC방으로 출동한 119 대원은 매우 참혹한 현장을 마주했다고 했다.
 
많은 피를 쏟으며 쓰러져 있던 남성은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과다출혈로 숨지고 말았다.
 
숨진 피해자는 PC방 아르바이트생으로 하필 그날이 마지막 출근이었는데 피해를 당했다고 했다.
 
피해자 얼굴과 목 부위에서 무려 32번에 걸쳐 칼에 찔린 좌상이 확인되어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많은 죽음을 접하는 법의학자까지도 이해하기 힘든 참혹한 상흔이라고 말했다.
 
PC방을 자주 드나드는 손님이던 피의자 김 씨는 아르바이트생이던 피해자가 불친절해서 범행을 저질렀다고 했다.
 
단지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칼을 휘두룬 사실도 납득할 수 없는 이유이지만 이 사건을 둘러싸고 이해되지 않는 건 이 뿐만이 아니었다.
 
키도 크고 휜칠하게 잘 생겨서, 아딜 가든 내놓고 자랑하고 싶은 가족들은 그가 모델의 꿈을 키워가던 21살 꽃다운 청년이었다.
 
가족들은 그의 죽음에 강한 의구심을 품었는데 190cm의 키에 검도 유단자이고 평소 꾸준을 운동을 했던 그가 왜 반격하거나 도망치지 못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또 가족들은 CCTV를 통해서 동생이 공범으로 아들을 잡아서 칼로 찌른것이 아닌지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SBS‘궁금한 이야기Y’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