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 tne guest (손더게스트)’ 안내상, 김혜은이 때려 죽인 시체 묻고…김동욱은 “빙의자에게 칼에 찔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10.26 00: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손 tne guest(손더게스트)’에서 안내상이 김혜은이 때려죽인 시체를 묻고 김동욱과 만나게 됐다.
 
25일 방송하는 OCN 수목드라마‘손 tne guest’에서는 박홍주(김혜은)는 자신을 경찰에 고발하려는 김신자를 만나러갔다.

 

OCN‘손 tne guest’방송캡처
OCN‘손 tne guest’방송캡처

 
박홍주(김혜은)는 김신자에게 현금 봉투를 주면서 회유를 하려했지만  김신자는 “형사 만나면서 다 생각났어. 20년 전 그 사건”이라고 하며 화를 냈다. 
 
이에 박홍주(박홍주)는 김신자를 무거운 물건으로 때려서 살해했고 양신부(안내상)에게 전화를 했다.
 
양신부(안내상)가 도착하자 박홍주(김혜은)는 “신부님 말씀대로 좋게 해결하려고 했는데 저 개 돼지 같은게 도둑놈이라고 하잖아. 내가 도둑놈이라고!”라고 말하며 소리를 질렀다.
 
그러자 양신부(안내상)는 박홍주의 따귀를 때리고 “후회하실 분이 20년 전에도 그렇고 내가 몇번을 말했습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양신부(안내상)는 김신자의 시체를 산 속에 묻으러 갔다가 아직 죽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목 졸라 죽이고 박홍주와 함께 있던 운전기사까지 살해했다.
 
산속에서 만난 화평(김동욱)은 양신부(안내상)를 보자 “박일도 내가 너를 20년 동안 어떻게 죽일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양신부(안내상)는 “나는 박일도가 아니다. 역시 당신의 몸 속에 박일도가 있는 것 같다”라고 했다.
 

또 윤(김재욱)은 양신부(안내상) 속의 박일도의 구마의식을 위해서 산으로 올라갔다.

양신부(안내상)는 화평에게 “왔네. 육광(이원종)을 동쪽바다에 버렸다고 하면서 지켜야 할 사람을 못 지키고 봐야 될 사람을 못 본다”라고 했다.

이어 박일도 양신부(안내상)가 빙의시킨 운전기사가 나타나서 화평(김동욱)을 칼로 찌르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OCN 수목드라마‘손 tne guest’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