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리나라 3분기 경제성장률 0.6%로 밝혀져…1998년 IMF 외환위기 이후 건설 투자 부문 최악 수치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10.25 10: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우리나라의 올 3분기 경제성장률이 0.6%에 그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8년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에 따르면 3분기 우리나라의 실질 GDP은 전분기 대비 0.6% 성장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 마이너스(-0.2%)에서 올 1분기 1.0%로 반짝 반등했으나 2분기 0.6%로 내려앉았다가 그대로 굳어진 결과다.

3분기 경제 성장률이 0%대에 머문 것은 무엇보다 투자가 얼어붙는 등 내수가 부진했기 때문이다.

건설투자는 1998년 IMF외환위기 이후 최악 수준으로 고꾸라졌다.

여기에 설비투자까지 역(逆)성장하며 성장 엔진이 급격히 식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또 3분기 성장 기여도는 내수가 -1.1%p로 소비와 투자가 악화된 지난 2분기(-0.7%p)보다도 낮아졌다.

순수출은 1.7%p로 2분기 기여도(1.3%p)보다 다소 올라섰다.

뿐만 아니라 건설투자 증가율은 지난 2분기 -2.1%에서 3분기 -6.4%로 주저앉아 지난 1998년 2분기(-6.5%) 이후 약 20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건물 건설과 토목 건설이 모두 줄어든 여파다.

설비투자 또한 2분기(-5.7%)보다는 나아졌으나 -4.7%로 여전히 저조한 상태다.

다만 2분기 역성장했던 지식재산생산물투자는 1.0%로 반등했다.

뉴시스
뉴시스

한편 정부 소비 증가율은 1.6%로 전분기(0.3%)보다 확대됐다.

건강보험급여비를 중심으로 지출을 늘린 영향이다.

민간 소비도 개선됐다. 2분기 0.3%였던 민간소비 증가율은 3분기 0.6%로 지난 1분기(0.7%) 수준에 다다랐다.

성장세를 견인하고 있는 수출은 지속된 반도체 호조에 힘입어 3.9% 성장했다.

이는 지난 1분기(4.4%) 이후 2분기 만에 최고 수준이다.

한편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5.3% 감소하며 성장세가 크게 후퇴했다.

이는 지난 1998년 2분기(-6.0%) 이후 최악의 실적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