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검찰 파타야 살인사건,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 검거…베트남과 공조수사로 3년만에 잡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10.24 15: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파타야 살인 사건’ 주범이 재판에 넘겨졌다.

24일 검찰 측은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신응석)는 전날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 김모(33·별건구속)씨를 살인,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15년 11월 태국 파타야에서 도박사이트 개발자인 피해자 임모(사망 당시 24세)씨 머리를 둔기로 내리쳐 두개골 함몰 등으로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살인 이후 파타야에서 30분 거리에 있는 리조트 주차장에 사체가 있는 차량을 주차하고 도주한 혐의 역시 받는다.

한편 임씨는 고수익 아르바이트 제안을 받고 태국 현지로 건너간 뒤 지속적으로 무차별 폭행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런 폭행 사실을 임씨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것에 격분한 김씨는 공범 2명과 함께 범행을 저지른 뒤 베트남으로 도주했다.

사건이 일어난 직후 검찰은 인터폴 적색수배를 신청했고 베트남 공안부에 국제공조수사를 요청했다.

그 결과 지난 3월 임씨의 은신처를 확인해 검거했다.

공범 윤모씨는 지난 2015년 11월 태국경찰에 자수해 살인 및 마약 판매·복용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고 현지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잇다.

또 다른 공범 김모씨는 은 해 12월 베트남에서 한국으로 송환돼 사체 유기 혐의로 1년간 복역 후 출소했다.

한편 파타야 살인사건은 지난 7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송한 ‘권력과 조폭-파타야 살인사건 그 후 1년’ 편에서 재조명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