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부자들’ 진중권 교수, “김영환 등 허위사실 유포한 사람들 감옥 갈 준비해야” 경고…그가 이재명 지사를 적극 방어하는 이유는?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10.23 23: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외부자들’에서 진중권 교수기 이재명 지사의 입장을 대변하며 적극 방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23일 채널A ‘외부자들’은 역대급 사립 유치원 비리 논란,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잇단 논란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진중권 교수는 김부선과의 스캔들과 여러 의혹을 들어 이재명 경기지사를 압박하는 이들을 향해 “어쨌든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람들 있다. 바른미래당 김영환 의원이 자기 입으로 ‘(거짓말이면) 감옥 가겠다’ 그랬다. 가실 준비해야 한다. 사생활 관련해서 말도 안 되는 모욕적인 이런 의혹을 제기했던 그분들도 감옥 가실 준비 하셔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에 장진영 변호사가 진중권 교수가 이재명 지사를 방어하는 모습 때문에 여러 가지 썰이 있다고 언급하자, 진 교수는 “내가 객관적으로 볼 때 (이재명 지사)이 분에 대한 공격이 지나치다. 다 나왔던 공격에 재탕이다. 선거가 끝났으면 예전에는 고발·고소 취하해주고 그랬다. 그런데 (이재명 지사는 친문에) 완전히 찍혔다. 그래가지고 왕따를 시키는데, 여러분들 집에서는 어떻게 배웠는지 모르겠지만, 저는 우리집에서 어렸을 때부터 누군가 괴롭힘을 당할 때 신난다고 같이 때리는 거 옳지 않다고 배웠다. 그냥 그것 때문”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채널A 시사대담 예능 프로그램 ‘외부자들’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