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 뉴스룸’ 볼턴 “북미 정상회담 내년 1월1일 이후 열릴 것”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0.23 20: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2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이 내년 1월1일 이후에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은 러시아를 방문중인 볼턴 보좌관이 이날 한 현지 라디오 방송(에코 모스크바)과 인터뷰에서 그렇게 말한 것으로 주 모스크바 미 대사관이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해 미국이 북한에 대한 핵공격을 하자는 논의를 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그같이 답했다.  

볼턴 보좌관은 “절대 그런 일이 없다”고 답하고 “내가 아는 한 그런 논의가 없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확실히 밝혔다고 생각한다”고 부인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분명히 김정은과 직접 협상을 할 것이다.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김정은과 회담에서 새로운 진전을 이뤘으며 다시 만나기를 기대하고 있다. 아마도 내년 1월1일 이후(probably after the first of the year)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싱가포르에서 북한을 완전히 비핵화할 것이라고 약속한 것을 북한이 지키도록 하기 위해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앞서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미 고위관리를 인용해 북미정상회담이 내년에 개최될 것이라고 보도했으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에 대해 익명 보도라며 로이터통신 보도를 부정하는 취지로 반응한 바 있다.  

그러나 볼튼 보좌관이 직접 내년 개최를 언급함으로써 북미정상회담은 내년 초에 개최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에 따라 연내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과 남북미 종전선언 채택 등 정부의 구상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한편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