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의령 사우나 냉·온탕서 2명 사망…전기 감전 추정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10.23 15: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경남 의령의 한 사우나에서 목욕하던 노인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오전 5시 40분께 의령군 의령읍 한 사우나 남자 목욕탕에 설치된 냉탕과 온탕에 있던 A(73)씨와 B(68)씨가 각각 쓰러진 채 발견됐다.

목욕탕 관리인이 이들을 발견해 119구급대에 신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발견 이후 1시간 30여분 만에 숨졌다.

사고가 발생한 목욕탕에는 당시 10여명이 있었지만, 냉탕과 온탕에는 A, B씨만 있던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당시 목욕탕에 있던 한 이용객은 ‘악‘하는 소리가 차례로 들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사우나 휴무일이던 전날(22일) 전기모터 마력을 증설하는 작업을 했다는 관계자의 진술로 미뤄 이들이 누전된 전기에 감전돼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기모터는 목욕탕 지하에 설치돼 있으며 물 수압을 높이는 데 사용한다.

경찰은 전기안전공사와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등과 함께 합동 감식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