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날씨] 23일 상강, 전국 구름 많고 일교차 심해 ‘서울 19도˙부산 20도 등’…제 26호 태풍 위투 ‘한반도 상륙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전국이 구름많은 날씨를 보이고 있다.

23일 기상청 측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고 예보했다.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도, 경상서부내륙에는 아침부터 낮 사이 한때 비가 조금 올 수 있으며 늦은 오후부터는 차차 맑아질 예정이다.

또한 당분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지만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으나 비의 양이 적어 건조한 날씨가 지속될 예정이다.

기상청 날씨누리

아침 기온은 서울 10도, 인천 13도, 수원 8도, 춘천 6도, 강릉 12도, 청주 9도, 대전 9도, 전주 11도, 광주 12도, 대구 9도, 부산 15도, 제주 16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19도, 수원 20도, 춘천 17도, 강릉 20도, 청주 20도, 대전 20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대구 19도, 부산 20도, 제주 21도 등이다.

지난 21일 제 26호 태풍 위투(YUTU)가 발생했다.

해당 태풍은 현재 괌 동쪽 약 530km 해상에 있으며 북상 중이다.

구묘는 소형으로 강도는 중, 이동속도는 27km/h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기상청은 해당 태풍은 한국 내륙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3일은 24절기의 하나로서 말 그대로 서리가 내리는 시기를 뜻하는 절기인 ‘상강’으로 알려졌다.

Tag
#날씨

추천기사